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가 ‘20(득점)-20(도움)’ 클럽에 가입하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새 역사를 썼다.

메시는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야돌리드의 호세 소리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야돌리드와의 2019-2020 프리메라리가 36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15분 아르투로 비달의 결승골을 도우며 팀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이 도움을 메시는 리그 도움을 20개로 늘렸다. 22골-20도움을 기록한 메시는 ‘20-20’클럽 가입에 성공했다.

역대 라리가에서 한 시즌 20-20클럽에 가입한 선수는 메시가 유일하다. 한 시즌 동안 20도움을 기록하는 것도 쉽지 않기 때문. 라리가 마지막 20도움이 2008-2009시즌 사비 에르난데스가 마지막이었다. 무려 11시즌 만.

한편, 바르셀로나는 이날 승리로 승점 79점 고지를 밟았다. 한 경기를 덜 치른 1위 레알 마드리드(80점)를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2 10:24: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