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르투르(왼쪽)와 퍄니치.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세계적인 클럽인 유벤투스와 바르셀로나가 서로 트레이드에 응했다. 중원 사령관과의 맞트레이드이기에 더욱 놀랍다.

유벤투스와 바르셀로나는 30일(이하 한국시각) 스왑딜을 발표했다.

유벤투스는 브라질 출신의 아르투르 멜로를 7200만유로에 영입한다. 바르셀로나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미랄렘 퍄니치를 6000만유로에 영입한다. 즉 유벤투스가 퍄니치에 1200만유로(약 161억원)을 얻어 아르투르를 데려오는 스왑딜이 된 것이다.

두 선수는 모두 양팀에서 중원의 사령관을 맡고 있다. 아르투르가 더 비싼 까닭은 아르투르는 1996년생인데 반해 퍄니치는 1990년생으로 6살이나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서로 원하는 선수를 영입한 이번 트레이드는 축구에서 많이 없는 A급선수간의 트레이드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두 선수는 2020~2021시즌이 시작하면 팀에 합류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0:22: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