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리그 7회 연속 우승을 달성하자 잘츠부르크의 분위기메이커인 황희찬도 신났다. 팀 분위기메이커인 황희찬은 가발을 쓰고 우승을 즐기며 동료들에게 기쁨을 줬다.

잘츠부르크는 29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0라운드에서 하르트베르크에 3-0 완승을 거뒀다.

  • 인터넷 커뮤니티
전반 45분 선제골을 넣은 잘츠부르크는 후반 8분 황희찬이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멋진 다이빙 헤딩 슈팅으로 연결하며 리그 11호골을 만들었다. 황희찬은 후반 14분에는 자신의 슈팅이 맞고 나온 것을 정확하게 내줘 다카의 골을 도우며 리그 11호도움을 기록했다.

이로써 잘츠부르크는 잔여 2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조기 우승을 확정했다. 잘츠부르크는 무려 리그 7연패를 달성했다.

이날 경기 후 공개된 선수들의 SNS에서는 재밌는 모습이 있었다. 황희찬이 금발 긴머리 가발을 쓰고 선수들 사이에서 자태를 뽐낸 것. 선수들은 황희찬의 모습에 폭소를 했고 황희찬은 분위기메이커 답게 그 분위기를 즐겼다.

  • 인터넷 커뮤니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12:35:20   수정시간 : 2020/06/29 12:35: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