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SC 프라이부르크가 5경기만에 승리를 거뒀다. 권창훈은 후반 43분에야 교체로 출전해 짧은시간만 뛰었다.

프라이부르크는 6일(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30라운드 홈경기에서 묀헨글라트바흐를 1-0으로 이겼다.

후반 12분 교체된 닐슨 페데르센이 교체 1분만에 결승골을 넣어 승리한 프라이부르크다. 묀헨글라트바흐는 후반 22분 공격수 알라산 플레아가 퇴장당하면서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최근 3무1패의 부진한 흐름을 보이던 프라이부르크는 이날 승리로 5경기만에 승리를 거두며 승점 41로 분데스리가 8위에 랭크됐다.

권창훈은 후반 43분 교체투입돼 짧은시간만 뛰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6 12:29: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