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무려 14년을 기다린 승부였다. 부천FC 1995 입장에서는 이날만을 기다려왔고 제주 유나이티드는 회피하고 싶었을 것이다. 하지만 드디어 만나게 됐고 ‘스몰클럽’인 부천은 ‘빅클럽’인 제주를 상대로 선방했지만 마지막 3분을 버티지 못하고 패했다.

부천FC 1995는 26일 오후 7시 경기도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2 2020 4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승부에서 후반 추가시간 주민규의 결승골로 인해 0-1로 패했다.

  • ⓒ프로축구연맹
이날 승부는 부천에게 특히 의미가 컸다. 부천을 연고지로 하던 제주 유나이티드(SK 축구단)이 2006년 부천을 떠나 제주로 연고지 이전을 했기 때문. 당시 부천을 떠나는 과정에서 많은 잡음이 있었고 그 앙금은 지금까지도 풀리지 않았다.

이후 부천에는 시민축구단인 부천FC1995가 생겨났다. K리그2까지 참가했지만 줄곧 K리그1에 제주가 있었기에 매치업이 성사되지 않았다. 하지만 제주가 지난시즌을 끝으로 K리그2로 강등되면서 같은 무대에서 만나게 됐고 드디어 두 팀간의 첫 대결이 열린 것이다.

이날 경기장에 걸린 부천 서포터즈들의 걸개는 14년을 기다린 승부에 큰 의미를 두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저들이 떠나고 만난 진정한 부천FC 당신들만이 우리의 영웅입니다.’

‘5220일동안 지켜온 우리의 긍지, 새롭게 새겨지는 우리의 역사.’

경기는 접전이었다. 냉정하게 경기가 역동적이진 않았지만 두 팀의 치열한 승부욕은 눈부셨다. 제주는 전반전 부천의 수비에 틀어막혀 고작 슈팅 하나밖에 하지 못했을 정도였다.

후반에는 양팀의 많은 부상자가 나올 정도로 격렬했던 승부였다.

K리그2에서 호화멤버를 갖춘 제주를 이정도로 잘 막아냈다는 것만으로 비록 골은 넣지 못했어도 부천에게 충분히 의미있는 경기였다.

그러나 문제는 후반 추가시간이었다.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고 1분이 지난 무렵, 오른쪽에서 김영욱의 오른발 크로스가 문전으로 향했고 침묵하던 공격수 주민규가 날아올라 헤딩골을 성공시켰다. 부천은 무너졌고 제주는 자신들의 옛 홈구장에서 승리의 함성을 내질렀다.

14년을 기다렸지만 3분을 버티지 못한 부천은 제주에게 올시즌 첫승을 헌납하며 아쉬운 결말을 쓰고 말았다.

  • ⓒ프로축구연맹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6 20:54: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