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영국 프리이머리그 재개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EPL 사무국은 24일(이하 한국시간) "19일, 21일, 22일에 걸쳐 996명의 선수와 클럽 스태프를 검사한 결과 2개 구단의 2명에게서 양성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들의 소속 클럽 및 개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는 대신, 사무국은 7일간 이들이 자가격리 될 것이라고 했다.

이미 지난 17일과 18일 연이틀 74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했고, 3개 구단에서 6명이 양성으로 나온 바 있다. 이들은 이번 발표된 결과에 포함되지 않았다. 사무국의 발표를 모두 합치면 프리미어리그 구성원 1744명 중 8건의 코로나19 확진자 사례가 나왔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3월 13일 이후 중단이 된 프리미어리그는 현재 92경기를 남겨둔 상황이다. 정부 허가로 6월 재개가 가능해진 상황에서 6월 12일 재개를 목표로 준비 중이며 구단 역시 소규모 훈련을 실시 중이다.

하지만 확진자 발생으로 우려의 목소리 또한 높다. 로이터통신은 "25∼26일 추가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27일에는 EPL 20개 클럽 회의를 열어 재개 계획 2단계 진행과 선수 간 모든 접촉을 허용하는 훈련을 허용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0:35: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