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토트넘 레비 회장.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가 크다. 손흥민의 토트넘도 잔뜩 몸을 웅크리고 있다.

토트넘 대니얼 레비 회장은 1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올린 발표문을 통해 "직접 경기하지 않는 임원과 직원 550명의 4~5월 급여 20%를 삭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레비 회장은 "현재 클럽 운영이 사실상 중단됐다. 미디어 파트너들은 언제 경기가 다시 시작할 수 있는지, 스폰서들은 사업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팬들 앞에서 우리가 다시 경기를 할 수 있을지 확신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바르셀로나, 뮌헨, 유벤투스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클럽들 역시 비용을 줄이고자 움직이고 있다. 우리도 비용 감축 조치에 들어갔으며 고용 유지를 위해 이와 같은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급여 삭감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4월 말까지 중단이 된 상황이다. 재개 여부도 불투명 하다. 영국도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국가다. 확진자만 2만 5000명에 가깝고 사망자는 2000명에 육박한 상황이다.

레비 회장은 "현재 진행 중인 프리미어리그,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 리그 감독협회의 논의를 통해 선수와 지도자들도 축구계를 위해 힘을 보태주길 기대한다"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1 09:58:15   수정시간 : 2020/04/01 10:00: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