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모두가 놀란 판정이었다. 주심이 박항서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들었고 우승컵이 눈앞인데 감독이 퇴장을 당하는 변수를 겪은 베트남이다.

하지만 박 감독의 퇴장은 오히려 베트남 선수단을 더 똘똘 뭉치게 했고, 결국 인도네시아의 거센 압박도 이기며 남은 시간 우승컵을 완전히 안은 베트남이다. 선수들 역시 너무 거칠었던 인도네시아에 대해 박 감독이 선수 보호를 위해 항의하다 퇴장 당한 것을 잘 알았기 때문이었으리라.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은 10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 필리핀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남자 축구 결승 인도네시아전에서 3-0으로 대승을 거두며 60년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베트남은 지난 1959년 이후 60년간 동남아시안게임 축구에서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60년전 우승도 월남시절 우승으로 사실상 베트남으로는 첫 우승이다.

베트남은 전반 39분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주장 도훙중이 오른발로 감아 올렸고 문전에서 공격가담한 수비수 도안 반 허우가 높은 타점으로 헤딩골을 만들었다. 이후 인도네시아는 매우 거친 축구로 베트남을 압박했다. 하지만 베트남은 후반 14분 주장인 도훙중이 페널티박스 뒤에서 흘러나온 공을 오른발로 정확하게 먼골대를 보고 찼고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이게 다가 아니었다. 후반 28분에는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왼발로 감아올렸고 그대로 골문으로 향하자 인도네시아 골키퍼가 놀라서 쳐냈다. 하지만 리바운드 공을 선제골의 주인공 반 허우가 달려가 골을 넣었다.

베트남의 우승이 매우 유력해진 상황에서 변수가 일어났다. 후반 30분이 조금 지났을 무렵 박 감독과 주심이 언쟁이 붙었고 주심은 갑자기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박항서 감독은 연신 'WHY'를 외치며 항의했다. 매우 흥분한 모습이었고 결국 박 감독은 이영진 코치에게 남은 시간 감독 역할을 맡기고 관중석으로 물러났다. 도리어 베트남 선수단은 똘똘 뭉쳤고 결국 60년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분명 스코어적으로는 유리했지만 박항서 감독의 퇴장은 큰 변수였다. 박 감독은 인도네시아가 스코어가 뒤질수록 불필요할 정도로 매우 거칠게 나서자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주심은 박 감독에게 레드카드로 퇴장을 명했다. 너무 갑작스런 판정이라 모두가 놀랐고 박 감독은 급작스런 판정에 또 항의할 수밖에 없었다.

박 감독은 선수 보호를 위해 노력하다 퇴장을 당했기에 이를 선수들도 알고 있었다. 그렇기에 더욱 열심히 뛰었고 남은 시간 인도네시아의 거칠고 매서운 축구에서 무실점으로 버텨냈다. 결국 3-0 스코어 그대로를 지켜냈고 박 감독과 베트남 선수단이 함께 만든 기적이 이뤄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0 22:50: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