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김재우(부천FC1995)가 ‘여러 모로’ 잊지 못할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 데뷔전을 치렀다.

수비 장면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다가도 귀중한 동점골의 주인공이 되더니, 결정적인 골 기회를 놓치는 등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까닭이다.

김재우는 11일 오후 8시35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U-22 올림픽대표 축구평가전에 선발로 나서 김학범호 데뷔전을 치렀다.

역할은 3-4-3 전형의 스리백 왼쪽이었다. 정태욱(대구FC) 장민규(한양대)와 함께 수비진에서 호흡을 맞췄다.

전반 21분 선제실점 장면에선 아쉬움을 남겼다. 자수르벡 야크시바예프가 측면을 파고든 장면에서 끝까지 버티고 나섰지만, 끝내 야크시바예프의 슈팅이 한국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 대한민국-우즈베키스탄전 KBS 중계화면 캡처
그러나 김재우는 전반 37분 귀중한 동점골의 주인공이 됐다.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의 손에 맞고 반대편으로 흐르자 문전에서 마무리했다.

다만 후반 9분엔 또 다시 수비지역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수비지역에서 결정적인 패스미스를 범하면서 위기를 자초했다.

대신 5분 뒤 다시 한 번 이 실수를 만회할 기회를 잡았다. 이번에도 코너킥 상황에서 반대편에 머무르던 그에게 슈팅 기회가 찾아왔다. 문전에서 찬 완벽한 득점 기회였다.

김재우는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빈 골문을 향해 슈팅을 시도했다. 그런데 슈팅이 높게 튀어 오르면서 크로스바에 맞았다. 김재우 스스로도 순간적으로 머리를 감싸지을 만큼 넣지 못하는 것이 더 어려운 장면이었다.

그나마 이후 김재우는 스리백의 한축을 잘 지켜내며 한국의 3-1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경기 내내 '여러 모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김재우에겐 잊지 못할 데뷔무대가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22:31: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