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외신도 완전히 무너진 토트넘 훗스퍼에서 손흥민만 칭찬했다. 토트넘의 충격적인 2-7 대패는 해외에서도 큰 이슈였다.

토트넘은 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2차전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2-7 대역전패를 당했다.

전반 12분 토트넘 손흥민은 무사 시소코가 중앙 오른쪽에서 찔러준 스루패스를 터치 없이 곧바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이는 노이어의 손에 맞고도 뮌헨 골문을 갈랐다. 시즌 3호골이자 챔피언스리그 시즌 첫 골.

하지만 기쁨도 잠시 토트넘은 전반 15분 바이에른 뮌헨의 조슈아 키미히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전반 45분에는 뮌헨의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나온 공을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 구석으로 꽂아넣어 역전되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은 세어주 그나브리의 원맨소였다. 뮌헨의 그나브리는 후반 8분 왼쪽에서부터 중앙으로 단독드리블 이후 슈팅으로 골을 넣더니 2분만인 후반 10분에도 또 토트넘의 골망을 흔드는 맹활약을 했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해리 케인에 페널티킥 골을 넣었지만 후반 39분 나브리가 역습에서 한번에 넘어온 패스 이후 질주에 이은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뮌헨은 후반 43분 레반도프스키, 후반 44분 그나브리가 연속골을 넣으며 무려 7-2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후 영국의 익스프레스는 토트넘 선수단 평점을 공개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에게 토트넘 최고점인 7점을 부여하며 "골키퍼 노이어를 상대로 이른 선제골을 만들었다. 토트넘의 베스트 선수였다"고 평가했다.

스쿼카 역시 "손흥민의 선제골은 충분히 그럴만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무려 7골이나 내주며 패한 것에 대해 CNN은 "치욕적인 패배"라며 "원하지 않은 역사가 됐다"고 했다. 데일리 메일은 4골을 넣은 그나브리가 아스날 선수였던 점을 잡아 "아스날의 사냥개가 오래된 라이벌 토트넘을 사냥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Got his early goal and kept Neuer on his toes with early shots from all angles. Spurs’ best player.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2 06:31: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