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손흥민이 멋진 선제골을 넣고 맹활약했음에도 토트넘 훗스퍼가 바이에른 뮌헨에 끝내 역전을 당하며 전반전을 마쳤다.

토트넘은 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2차전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1-2로 뒤진채 전반전을 마쳤다.

토트넘은 전반 5분만에 탕귀 은돔벨레의 대각선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이 일대일 기회에서 마누엘 노이어에게 슈팅이 막히며 아쉬움을 삭혔다.

하지만 전반 12분 손흥민은 무사 시소코가 중앙 오른쪽에서 찔러준 스루패스를 터치 없이 곧바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이는 노이어의 손에 맞고도 뮌헨 골문을 갈랐다.

올시즌 손흥민읜 챔피언스리그 첫 골이자 시즌 3호골이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토트넘은 전반 15분 바이에른 뮌헨의 조슈아 키미히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득점 후 3분만에 동점을 내줬기에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이후 치열한 공방전 끝에 전반 추가시간 뮌헨의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나온 공을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 구석으로 꽂아넣었고 결국 뮌헨이 2-1로 역전하며 전반전을 마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2 04:51: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