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발렌시아CF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현지 언론들의 스포트라이트가 한국축구의 두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CF)과 정우영(20·SC프라이부르크)로 쏠렸다.

이강인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개막을 앞두고 엘에스파뇰이 공개한 ‘2019~2020시즌 빛날 라 리가의 진주들’에 선정됐다.

이 매체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소속된 만 20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주목해야 할 20명의 선수들을 추렸고, 이강인 역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20명 가운데 2001년생 막내는 이강인을 포함해 호드리구 고에스(레알 마드리드) 안데르 바레네체아(레알 소시에다드) 등 4명이었다.

이 명단엔 무려 1억2600만 유로(약 1696억원)의 이적료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새 둥지를 튼 주앙 펠릭스(20)와 파리생제르망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비니시우스 주니오르(19·레알 마드리드) 등도 포함됐다.

  • ⓒSC프라이부르크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SC프라이부르크로 이적한 정우영 역시 현지 언론으로부터 조명을 받았다.

독일 빌트는 정우영의 스피드와 득점력 등을 조명하면서 정우영을 새 시즌 프라이부르크에서 가장 급부상할 선수로 꼽았다.

분데스리가 공식홈페이지도 프리시즌을 통해 좋은 활약을 펼쳐 보인 선수 18명 가운데 1명으로 정우영을 선정했다.

한편 정우영은 17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각) 마인츠05와의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홈개막전 출격에 나선다.

이강인도 18일 오전 2시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홈개막전을 준비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4:25: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