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강인의 인스타그램 캡쳐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U-20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이자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이강인(18·발렌시아)이 대표팀의 ‘막내형’으로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강인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 기간 준비하느라 고생 많았던 우리 팀 그리고 어떤 상황에서도 끝까지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국민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월드컵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며 “원팀(One Team)이 되면 어떤 상대라도 이길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 U-20 대표팀, 그리고 모든 국민이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원팀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U-20 대표팀을 이끈 제갈정용(정정용) 감독에게도 고마움을 전한 이강인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선수들을 도와준 스태프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명,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이강인은 “제가 진짜 사랑하는 형님들! 두 살 어린 제가 장난치고 까불어도 재미있게 받아주고 힘든 시기에 많이 응원해주시고 자신감을 넣어줘 큰 힘이 됐다”며 동료들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도 빼놓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6:40:3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