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그야말로 ‘최악의 출발’이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노르웨이에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킥오프 휘슬이 울린 지 5분 만이다. 한국은 18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플아스 랭스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A조 최종전에서 노르웨이와 격돌 중이다.

반드시 노르웨이를 이겨야 하는 노르웨이는 전반 4분 만에 일격을 맞았다. 코너킥 수비 상황에서 조소현(웨스트햄)이 마리아 토리스도티르를 뒤에서 잡아채면서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조소현은 이 과정에서 옐로카드까지 받았다.

페널티킥 키커로는 카로린 그라함 한센이 나섰다. 김민정(인천현대제철)이 방향을 잘 잡았지만, 워낙 빠른 슈팅을 막지는 못했다. 결국 한국은 전반 4분 만에 선제실점을 내준 채 남은 경기를 치르게 됐따.

한편 앞서 프랑스에 0-4, 나이지리아에 0-2로 잇따라 완패한 한국은 이날 노르웨이를 크게 이기고, 같은 시각 나이지리아가 프랑스에 크게 져야 16강 진출을 위한 경우의 수를 따져볼 수 있다. 한국과 노르웨이전은 KBS2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04:09: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