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경기 시작 전 터널에 서있을때 이강인이 10명의 선수들에게 기를 불어넣어주며 하이파이브를 돌아가며 했다.

준우승으로 자신도 슬플텐데 이강인은 형들에게 다가가 격려의 말과 포옹으로 다독였다.

'막내형' 이강인의 리더십은 U-20월드컵을 통해 발견한 또 다른 소득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축구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 우크라이나전에서 전반 5분 이강인의 페널티킥 골에도 끝내 역전을 당해 1-3 역전패했다. 아쉬운 준우승이었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공격에서 오른쪽 돌파 반칙을 얻어냈다. 처음에는 심판은 반칙을 선언하진 않았지만 VAR 판독에 들어갔다. 결국 VAR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강인이 키커로 나섰다. 이강인은 침착하게 오른쪽으로 찼고 레알 마드리드 써드 골키퍼 안드리 루닌은 반대편으로 날았다.

전반 5분만에 선제골에도 한국은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 34분 한국의 수비수 김현우가 다소 불필요한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받으며 프리킥을 허용했다. 이때 프리킥으로 문전 혼전 상황이 발생했고 한국이 걷어내지 못한 공을 우크라이나 11번 블라디슬라프 수프라햐가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전을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슈퍼조커 엄원상을 투입하며 3-5-2에서 4-2-3-1 포메이션으로 변화했다. 하지만 후반 8분 우크라이나의 공격때 한국수비 맞고 뒤로 튄공을 동점골 주인공인 수프라햐가 한국 수비 2명 사이를 돌파했다. 공간을 내줬고 그대로 수프라햐는 놓치지 않고 역전골을 넣었다. 결국 한국은 후반 종료 1분을 남기고 도리어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백기를 들 수밖에 없었다.

이날 경기전 재밌는 장면이 중계화면에 잡혔다. 이강인이 입장 직전 한국 선수들을 다독이는 모습이 포착된 것. 이강인은 하나하나 하이파이브를 하며 화이팅을 불어넣었다. 이강인이 막내임을 알고보면 매우 재밌는 장면이었다.

경기 후 한국이 준우승을 차지해 누구보다 승부욕이 강한 이강인 입장에서는 분통터지고 아쉬울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강인은 자신의 감정에 빠지기보다 먼저 형들에게 다가가 다독이고 안아줬다. 대회 내내 최고의 선방을 보인 이광연 골키퍼에게 다가가 머리를 잡고 격려의 말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강인은 대회 MVP인 골든볼을 수상하기도 했다. 준우승팀에서 MVP가 나올 정도로 전세계와 피파가 인정한 재능인 셈이다.

이번 대회 한국의 최대 소득은 이강인의 클래스를 입증했다는 것은 물론 이강인이 막내임에도 남다른 리더십으로 한국의 '원팀'을 이끌었다는 부분이다. 누구보다 높은 클래스의 축구를 하는 선수이기에 형들도 인정하고 자연스레 자신이 나서서 형들을 다독이고 격려하는 모습은 이런 리더십도 가능하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또한 이강인이 향후 성인이 되고 성인 축구대표팀에서도 팀의 중요한 자원, 그리고 리더십으로 팀을 이끌수도 있음을 암시하는 대회였기에 또 다른 의미가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03:29:0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