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아쉽다. 선수들이 더 아쉬울 것이다. 눈물을 흘린 선수도 있었지만 한국 선수들은 서로를 위로하는 성숙한 모습으로 U-20 월드컵 결승전을 마무리 지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축구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 우크라이나전에서 전반 5분 이강인의 페널티킥 골에도 끝내 역전을 당해 1-3 역전패했다. 아쉬운 준우승이었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공격에서 오른쪽 돌파 반칙을 얻어냈다. 처음에는 심판은 반칙을 선언하진 않았지만 VAR 판독에 들어갔다. 결국 VAR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강인이 키커로 나섰다. 이강인은 침착하게 오른쪽으로 찼고 레알 마드리드 써드 골키퍼 안드리 루닌은 반대편으로 날았다.

전반 5분만에 선제골에도 한국은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 34분 한국의 수비수 김현우가 다소 불필요한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받으며 프리킥을 허용했다. 이때 프리킥으로 문전 혼전 상황이 발생했고 한국이 걷어내지 못한 공을 우크라이나 11번 블라디슬라프 수프라햐가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전을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슈퍼조커 엄원상을 투입하며 3-5-2에서 4-2-3-1 포메이션으로 변화했다. 하지만 후반 8분 우크라이나의 공격때 한국수비 맞고 뒤로 튄공을 동점골 주인공인 수프라햐가 한국 수비 2명 사이를 돌파했다. 공간을 내줬고 그대로 수프라햐는 놓치지 않고 역전골을 넣었다. 결국 한국은 후반 종료 1분을 남기고 도리어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백기를 들 수밖에 없었다.

끝내 패한 한국 선수단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가장 먼저 옆에 있는 선수를 안아주고 다독이며 위로했다. 이미 기적을 쓴 선수들이기에 고개 숙일 필요없었다.

물론 눈물을 흘린 선수들도 있었다. 하지만 어린 선수들은 서로를 위로하고 다독이며 더 나은 미래를 다짐했다. 우크라이나 선수를 찾아가 축하해주는 선수들도 있을 정도로 성숙한 모습이었다.

쉽지 않다. 우승을 기대했기에 눈앞에서 날아간 우승이 누구보다 아쉽다. 그럼에도 한국 선수들은 성숙하게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과 인판티노 FIFA 회장등이 수여한 은메달을 목에 걸고 우승자를 향해 박수를 보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03:07:3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