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도리어 이른 선제골이 독이 되고 말았다. 이른 선제골 이후 사실상 5-3-2의 수비 포메이션으로 변화했고 내려앉다보니 공격이 풀리지 않았다. 결국 동점골 허용 이후 후반전 4-2-3-1 포메이션으로 변화했지만 그 틈을 타 우크라이나가 역전골을 넣었다.

결과론적이지만 이른 선제골로 인한 잠그기와 전술 변화는 도리어 패착이 되고 말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축구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 우크라이나전에서 전반 5분 이강인의 페널티킥 골에도 끝내 역전을 당해 1-3 역전패했다. 아쉬운 준우승이었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공격에서 오른쪽 돌파 반칙을 얻어냈다. 처음에는 심판은 반칙을 선언하진 않았지만 VAR 판독에 들어갔다. 결국 VAR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강인이 키커로 나섰다. 이강인은 침착하게 오른쪽으로 찼고 레알 마드리드 써드 골키퍼 안드리 루닌은 반대편으로 날았다.

전반 5분만에 선제골에도 한국은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 34분 한국의 수비수 김현우가 다소 불필요한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받으며 프리킥을 허용했다. 이때 프리킥으로 문전 혼전 상황이 발생했고 한국이 걷어내지 못한 공을 우크라이나 11번 블라디슬라프 수프라햐가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전을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슈퍼조커 엄원상을 투입하며 3-5-2에서 4-2-3-1 포메이션으로 변화했다. 하지만 후반 8분 우크라이나의 공격때 한국수비 맞고 뒤로 튄공을 동점골 주인공인 수프라햐가 한국 수비 2명 사이를 돌파했다. 공간을 내줬고 그대로 수프라햐는 놓치지 않고 역전골을 넣었다. 결국 한국은 후반 종료 1분을 남기고 도리어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백기를 들 수밖에 없었다.

한국은 이강인의 선제골이 터진 직후 우크라이나가 강하게 몰아붙이자 자연스럽게 양쪽 윙백이 공격 가담을 줄이고 수비하며 기존 3-5-2 포메이션이 5-3-2가 됐다. 굉장히 수비적인 포메이션으로 변했고 한국은 수비에 치중하며 오세훈의 머리를 노리는 부정확한 긴패스만 날렸다.

결국 한국의 공격 정확도는 매우 떨어졌고 전반 34분 동점골을 허용한 이후에는 곧바로 스위치 전환이 되지 않아 공격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엄원상을 투입하며 4-2-3-1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일본전 등처럼 후반전 경기내용이 확 좋아지지 않았다. 아무래도 우크라이나 역시 이런 변화를 예상해 대비했다.

도리어 그 틈을 파고 들어 우크라이나가 역전골을 넣자 한국은 급한 마음에 오세훈의 머리만 노리는 단조로운 공격패턴이 됐다. 시간이 갈수록 더욱 오세훈 머리만 노리는 긴패스만 나왔고 물론 오세훈이 헤딩슈팅을 하는 상황이 나오긴 했지만 우크라이나 수비진은 오세훈을 집중마크하다보니 좀처럼 좋은 공격이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그대로 역전패했고 이른 시간 선제골이 도리어 한국이 준비했던 것들을 하지 못하고 잠그기로 들어가 아이러니하게도 패배 요인이 되고 말았다. 정상적인 경기운영을 했다면 승산이 있었지만 도리어 전술변화가 심하게 요동치고 정신력도 다잡기 힘들어 패인이 된 셈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02:56:1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