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우크라이나에 무릎을 꿇었다. 두 사령탑이 던진 ‘승부수’의 효과가 엇갈리면서, 두 팀의 결승전 운명 역시 크게 갈렸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로 먼저 0의 균형을 깨트리고도 내리 3골을 내주며 쓰라린 패배를 맛 봤다.

양 팀 사령탑들이 대망의 결승전을 앞두고 던진 승부수가 두 팀의 운명을 갈랐다. 우크라이나의 승부수가 제대로 통한 사이, 한국의 승부수는 제대로 빛을 발하지 못한 까닭이다.

이날 올렉산드르 페트라코프 우크라이나 감독은 최전방 공격수로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디나모 키예프)를 내세웠다. 이번 대회에서 4골을 터뜨린 다닐로 시칸(일리키베츠) 대신, 이번 대회에서 단 1골도 넣지 못한 공격수를 깜짝 선발로 내세웠다.

승부수는 제대로 통했다. 수프리아하는 전반 34분과 후반 7분, 두 차례나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페널티 박스 안을 날카롭게 파고들어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 수비진은 수프리아하의 침투와 슈팅을 제대로 막지 못했다. 이번 대회 무득점이던 수프리아하는 결승전에서만 2골을 넣는 맹활약을 펼쳤다.

  • ⓒ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의 승부수는 김정민(FC리퍼링)의 중원 배치였다. 수비형 미드필더 정호진(고려대)을 빼고, 김정민에게 그 역할을 맡겼다. 앞서 김정민은 세네갈과의 8강전, 에콰도르와의 4강전 모두 선발에서 제외됐다가, 결승전에서 다시금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았다.

다만 김정민의 중원 장악력은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압박이나 패스 등에서 번번이 아쉬움을 선보였다. 정정용 감독이 하프타임 중앙 수비수인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상향배치해 김정민과 나란히 배치한 것도, 전반전 김정민의 움직임과 무관하지 않았다.

엇갈린 두 승부수는 결국 두 팀의 운명도 갈랏다. 수프리아하가 멀티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골망을 흔드는 사이, 한국은 끝내 균형을 맞추지 못한 채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U-20 월드컵 결승전 무대에서 맛본 패배여서 그 아픔은 더욱 쓰라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02:56:0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