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축구선수 이강인이 U20 월드컵 결승전 승리를 자신했다.

한국 U20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각오를 전한 이강인은 "우승만이 제 목표다. 다른 경기 때처럼 열심히 하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우수선수상에 대해서도 "다른 거 없어도 되니 우승만 하고 싶다"며 "응원을 계속 해주신다면 저희에게는 큰 힘이 될 것이다. 좋은 모습 보여드려서 행복하게 해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정용 감독은 "결승전이 남았는데, 우리 국민과 선수 그리고 코칭스태프가 하나 돼 뛰는 마음으로 멋진 피날레를 장식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14:48:0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