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FIFA U-20월드컵을 가기 위해 꼭 3위 이내의 성적이 필요했던 AFC U-19 챔피언십. 전세진은 이 대회에서 홀로 5골을 넣으며 최다득점자로 한국의 준우승에 기여한 ‘에이스’였다.

소속팀 수원 삼성에서도 올해 초 확연히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여전한 에이스로 기대를 받았던 전세진은 그러나 U-20월드컵 직전 당한 부상으로 인해 이번 대회 좀처럼 예전같은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빠른 발과 돌파력을 통한 ‘한방’이 있는 전세진. 과연 전세진은 아껴둔 한방을 결승전에서 쏟아내 ‘지난 에이스’로의 존재감을 되찾을 수 있을까.

  • 전세진과 이강인의 포옹. 연합뉴스 제공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축구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폴란드 우스 스타디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 우크라이나전을 가진다.

남자축구 사상 첫 피파주관대회 결승까지 오른 20세 대표팀은 단 한경기만 이기면 우승을 차지할 수 있게 된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미디어의 초점은 이강인, 이광연, 오세훈, 조영욱 등 대회 내내 활약한 선수들에 맞춰져있다. 물론 그럴 수밖에 없다. 이 선수들의 활약이 아니었다면 결승행은 불가능했기 때문.

그러나 잊지 말아야할 선수가 있다. 바로 공격수 전세진이 그 주인공. 전세진은 원래 이번 대표팀의 확실한 에이스였다.

2018년 10월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된 2018년 AFC U-19 챔피언십에서 전세진은 홀로 5골을 넣어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었다. 당시 전세진은 조별리그 한국의 첫 골을 시작으로 8강 결승골, 4강 2골 등 맹활약하며 대표팀의 에이스로 군림했다.

이 활약을 바탕으로 전세진은 AFC 올해의 유망주상 후보까지 오르기도 했다. 또한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서 2018 올해의 영플레이어상을 받으며 2019 U-20월드컵에 누가 뭐래도 에이스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됐다.

실제로 대회를 앞두고 FIFA에서도 전세진과의 인터뷰를 메인 페이지에 게재하며 큰 기대감을 드러냈었다.

  • 연합뉴스 제공
하지만 전세진은 U-20 대표팀의 국내 마지막 연습경기였던 수원과의 경기에서 착지 도중 발목을 다치고 말았다. 대회 직전 부상에 전세진은 회복에만 전념해야했고 겨우 회복은 했지만 컨디션이 돌아오지 않았다.

결국 전세진은 일단 주전 경쟁에서 밀려 후반 조커로 U-20월드컵에서 기회를 부여받았다. 하지만 기대했던 ‘에이스 활약’은 아니었다. 부상으로 컨디션이 좀처럼 돌아오지 않은 것. 그나마 지난 16강 한일전에서 전세진은 특유의 스피드와 돌파력으로 일본 측면을 휘저으며 부활 가능성을 내비쳤다.

조별리그 최종전 아르헨티나전 승리 후 전세진의 라이벌이자 좋은 동료인 조영욱은 경기 후 눈물을 흘린 전세진을 두고 “세진이가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면서 "지난해 11월 워낙 좋은 모습을 보였는데 정작 중요한 대회에서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니 속상해서 울었던 거 같다"고 말하며 위로하기도 했다.

동료들도 인정하는 에이스였던 전세진. 대회 직전 부상으로 조금씩 컨디션을 회복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대회 무득점이다. 결승 우크라이나전에서 선발은 아니라도 후반 조커 투입은 예상되는 전세진은 과연 그동안 아껴뒀던, 터지지 않았던 한방이 결승전에서 터질 수 있을까.

  • ⓒ대한축구협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14:00:1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