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새 역사에 도전하는 한국축구의 미래들을 위해 고국에서도 “대~한민국”이 울려 퍼진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는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U20 월드컵 축구 결승전 거응원이 펼쳐진다.

서울에서는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대한축구협회와 서울시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단체 응원이 펼쳐진다. 15일 오후 11시부터 북측(N) 구역부터 순차적으로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지하철 6호선 막차 시간을 종착역 기준 새벽 1시까지 연장하고, 16일 오전 4시50분 하행 1회, 오전 5시 상·하행 각 1회씩 월드컵경기장역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임시로 투입키로 했다.

또 인천에서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과 계양구청·남동구청 광장 등에서 단체응원이 열리고, 수원월드컵경기장과 부천종합운동장, 성남야탑역광장, 안산문화광장 등 수도권 곳곳에서도 U20 월드컵 축구 결승전을 위한 단체응원이 펼쳐진다.

  • ⓒ대한축구협회
부산에서는 서면 젊음의 거리와 광복로 시티시폿, 해운대해수욕장 등에서 대형 스크린을 활용한 거리응원이 예정되어 있다. 대구 DGB대구은행파크, 울산 문수축구경기장, 창원 시청광장 등에서도 축구팬들이 모인다.

충청권에선 대전 중앙로 목척교, 세종호수공원, 천안유관순체육관, 충주종합운동장 등에서, 또 호남권에선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하늘마당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중정 등에서 대~한민국이 울려 퍼진다.

강원도에선 춘천 호반체육관, 강릉 종합경기장 야외공연장에서, 제주도에선 제주종합운동장과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거리응원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이밖에 각 지역별 거리응원 여부는 각 지자체 홈페이지나 SNS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대한축구협회
한편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날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사상 첫 U-20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앞서 36년 만에 4강 신화를 재현한 한국은 에콰도르마저 꺾고 남자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FIFA(국제축구연맹)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른 상태다.

만약 한국이 우크라이나마저 꺾고 정상에 오르면, 이는 아시아축구 역사상 최초의 U-20 월드컵 우승이기도 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04:59:3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