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과연 한국이 피파 주관대회에서 개인상을 휩쓰는 광경이 연출될까. 지금까지만의 활약으로 충분히 유력 후보를 배출한 한국이 우승과 함께 각종 상들을 휩쓸 가능성이 충분히 제기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축구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폴란드 우스 스타디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 우크라이나전을 가진다.

남자축구 사상 첫 피파주관대회 결승까지 오른 20세 대표팀은 단 한경기만 이기면 우승을 차지할 수 있게 된다. 꿈이 현실이 될 기회다.

우승을 하면 자연스레 구성원들에게 개인 타이틀도 따라오기 마련이다. 한국은 꽤 많은 각종 상을 따낼 가능성이 높다.

먼저 이강인의 경우 대회 MVP인 골든볼 수상이 가능하다. 1골 4도움으로 한국이 넣은 7골 중 5골에 관여했다는 것만으로 이미 엄청나다. 게다가 20세 대회임에도 아직 고작 18세로 한국의 막내 선수라는 점이 더욱 놀랍다.

여기에 이강인은 4도움으로 현재 도움숫자 1위에 올라있다. 비록 노르웨이의 옌스 호지가 단 2경기만 뛰고 4도움을 기록했었다. 하지만 온두라스를 12-0으로 이길때의 활약이었다. 도움 하나만 더 기록하면 확실한 도움왕 등극도 가능하다.

이광연의 경우 최우수 골키퍼상인 골든글러브 수상을 노린다. 물론 쉽지 않다. 당장 우크라이나만 해도 준결승까지 6경기에서 3실점밖에 하지 않았다. 이광연의 경우 8강 세네갈전에서 3실점을 포함해 총 5실점을 했었다. 하지만 워낙 임팩트 있는 선방도 많았고 특히 에콰도르와의 4강전 후반 추가시간 헤딩슈팅을 막아내는 장면의 경우 FIFA SNS에서 "센세이셔널한 선방"이라고 극찬을 하기도 했었다.

4강 에콰도르전 결승골의 주인공인 최준의 경우 개인상은 아니지만 최다시간 출전 1위에 등극할 가능성이 높다. 최준은 6경기에서 570분을 뛰어 전경기 풀타임 출전을 소화한 유일한 선수다. 가장 많이 뛰며 중요한 4강전 골까지 넣은 점은 충분히 높게 살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6:54: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