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FA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스페인 언론도 이강인의 환상적인 어시스트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축구가 FIFA주관대회에 결승에 오르는 것은 처음으로 한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가진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최준이었다. 하지만 이강인의 환상적인 어시스트도 빛을 발했다. 전반 39분 프리킥 기회에서 이강인이 왼쪽에서 달려가는 최준을 보고 스루패스를 했고, 이를 이어받은 최준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논스톱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에콰도르의 골망을 갈랐다. 에콰도르의 허를 찌른 기가 막힌 어시스트와 완벽한 마무리였다.

이강인의 환상적인 어시스트에 소속팀 발렌시아 CF의 지역지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수페르 데포르테>는 ‘(발렌시아의) 또다른 천재 이강인이 한국을 결승에 올려놓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강인의 어시스트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매체는 이강인을 ‘세계에 자신의 왼발의 가치를 보여주고 있는 발렌시아의 또 한 명의 천재’라 지칭하며 “이강인의 비범한 어시스트로 한국이 에콰도르를 누르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어시스트 상황에 대해 “에콰도르가 한국의 프리킥을 가만히 기다리고 있을 동안 이강인이 정해진 대본(틀)을 깨고 에콰도르의 측면을 깨는 패스를 시도했고, 최준이 완벽하게 이용했다. 그 비범한 공에 모두가 놀랐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우승컵을 놓고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이강인과 한국은 아시아축구 역사상 첫 U-20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09:40:08   수정시간 : 2019/06/12 09:41:3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