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정정용호가 2019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4강전에서 에콰도르의 허를 찌른 과감했던 승부수들이 한국축구의 역사를 새로 썼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남자축구로는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새 역사를 썼다.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2019 U20 월드컵 결승전을 무대로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도, 에콰도르도 사상 첫 결승 진출을 목표로 두고 벌인 ‘외나무다리’ 승부였다. 에콰도르는 예상 가능한 범위를 벗어나지 않았고, 한국은 상대의 허를 찌르는 전략으로 맞섰다. 그 차이가 두 팀의 운명을 갈랐다.

  • 4강전에서 첫 선발로 출전한 김세윤 ⓒ대한축구협회
정정용 감독은 선발라인업부터 상대의 허를 찔렀다. 이날 한국의 선발라인업엔 김세윤(대전시티즌)과 고재현(대구FC)의 이름이 있었다. 김세윤은 4강전이 이번 대회 첫 선발이었고, 고재현 역시 지난달 조별리그 1차전 이후 두 번째 출전이었다. 정 감독의 승부수였다.

김세윤은 소속팀에서 측면 공격수로 뛸 만큼 스피드와 킥력을 갖춘 자원이었다. 고재현은 풍부한 활동량과 드리블 돌파 능력을 겸비한 미드필더였다. 정 감독은 둘을 중원에 배치했다. 둘 모두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상대 중원을 괴롭혔다.

반면 에콰도르는 지난 16강전부터 8강전, 그리고 4강전까지 ‘동일한’ 선발라인업을 꺼내들었다. 한국이 마주한 에콰도르는 분석한 그대로였고, 에콰도르가 마주한 한국은 예상 가능한 범위를 벗어났다.

  • ⓒ대한축구협회
전략에도 변화가 있었다. 앞서 한국은 전반전엔 안정에 무게를 두고, 후반전에 승부수를 던지는 전략을 취했다. 경기 일정상의 체력적인 열세 등을 극복하기 위함이었다. 전반전은 다소 답답할지언정, 하프타임을 기점으로 팀이 확 바뀌었다. 전반전 1골, 후반전(연장전 포함) 6골 등 후반 득점 쏠림현상도 같은 맥락이었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한국은 전반부터 강력한 압박을 앞세워 주도권 싸움을 펼쳤다. 공격에 무게를 두고 경기를 운영했다. 움츠린 채 상대의 빈틈을 찾았던 앞선 경기와는 달리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발톱을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전반 39분 0의 균형도 먼저 깨트렸다. 공교롭게도 선제골 장면마저도 상대의 허를 찌른 결과였다. 문전을 향한 긴 프리킥이 예상되던 상황에서, 최준(연세대)의 순간적인 침투와 이강인(발렌시아)의 번뜩이는 패스가 단숨에 페널티 박스 안으로 전달됐다. 최준의 슈팅은 그대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 ⓒ대한축구협회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한국은 후반들어 무리수를 둘 필요가 없었다. 오히려 다급해진 쪽은 에콰도르였다. 한국은 최대한 안정에 무게를 두고 상대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카운터어택을 통해 상대의 수비 뒷공간을 흔드는 전략으로 맞섰다. 이광연(강원FC)의 선방이 더해져 한국은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과감한 승부수들을 앞세워, 한국축구 역사를 새로 쓰는 순간이었다.

한편 2019 U20 월드컵 결승에서 만나게 될 우크라이나는 앞서 4강전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은 팀이다. 지난 조별리그에선 D조를 1위로 통과한 뒤 파나마-콜롬비아-이탈리아를 차례로 꺾었다. 역대 최고성적이 16강이었던 우크라이나도 이번 대회를 통해 사상 처음 결승 무대를 밟았다.

  • 2019 U20 월드컵 결승전 대진·일정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07:39:2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