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마지막 경기가 남았습니다.”

정정용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은 사상 첫 결승 진출로 만족하지 않았다. 정정용 감독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U20 월드컵 4강전 1-0 승리 직후 “마지막 경기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정 감독이 이끈 한국은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과 최준(연세대)의 합작품을 앞세워 선제골을 터뜨린 뒤, 이후 상대의 추격을 뿌리치며 결승에 진출했다. U-20 월드컵은 물론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감독은 “전반전에 한쪽에 함정을 파놓고, 상대를 한쪽으로 몰게 했다. 전략이 잘 통했다”며 “전반전 의외의 득점이 나와 후반전엔 전술적으로 지키는 축구를 하면서 카운터로 나가는데 집중했다”고 총평했다.

이어 그는 “후반전 위기 상황들은 선수들이 충분히 이겨낼거라 생각했다. 긴장되지 않았다”며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남은 한 경기도 잘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정용 감독은 “우리 코칭스태프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그런데도 하나가 된 것에 감사드린다.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신 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마지막 경기가 남았다.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한편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놓고 다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05:37: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