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무려 한국이 터뜨린 총 7골 중 1골에 도움 4개로 5골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다. 이강인이야말로 한국 축구가 그토록 꿈꾸던 진짜 에이스임이 틀림없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축구가 FIFA주관대회에 결승에 오르는 것은 처음으로 한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가진다.

한국은 전반 39분 프리킥 기회를 처리하기 위해 모두가 전열을 가다듬고 있을 때 이강인이 재빨리 왼쪽에서 달려가는 최준을 보고 스루패스를 했다. 최준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논스톱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했고 먼골대로 감아 빨려들어가는 골이 됐고 이 득점이 결승골이 됐다.

이날도 이강인은 골에 완벽한 도움을 기록했다. 그 센스는 놀라움을 자아냈다. 모두가 프리킥을 찰 것이라고 생각한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짧게 기습적으로 패스를 할 수 있는지 놀라웠다. 그 패스마저 완벽한 세기와 궤도로 향했고 결국 최준은 완벽한 슈팅을 할 수 있었다.

이날 결승골에 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이번 대회 4도움째를 기록했다. 이미 페널티킥 골을 기록한 바 있는 이강인은 1골 4도움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 한국이 기록한 득점이 총 7득점이라는 점에서 무려 5골에 관여한 이강인의 존재감을 새삼 알 수 있다.

이처럼 직접적으로 골을 만들고 만드는데 기여하는 선수야말로 한국축구가 꿈꾸던 에이스의 모습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05:24: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