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2019 U20 월드컵 결승 진출의 원동력은 단연 이강인(18·발렌시아)과 최준(20·연세대)의 번뜩이는 합작품이 있었다.

이강인과 최준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상대의 허를 찌르는 플레이로 값진 선제 결승골을 합작해냈다.

둘의 합작품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의 문을 열었다.

공격수로 나선 이강인과 왼쪽 측면 윙백으로 출전한 최준의 호흡은 경기 초반부터 빛을 발했다.

최준이 측면에서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 때마다 이강인의 번뜩이는 침투패스가 번번이 최준에게 연결됐다. 경기 초반 한국이 왼쪽 측면을 중심으로 에콰도르의 수비를 흔든 것도 둘의 호흡이 자리 잡고 있었다.

  • ⓒ대한축구협회
그리고 전반 39분. 최준과 이강인의 번뜩이는 판단이 에콰도르의 허를 제대로 찔렀다.

이강인이 왼쪽 미드필드 지역에서 프리킥을 준비하는 상황이었다. 흐름상 문전을 향한 이강인의 긴 프리킥을 예상할 만했다.

그러나 측면에 서 있던 최준이 순간적으로 속도를 올려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기 시작했다. 이강인도 이를 놓치지 않고 기습적으로 낮고 빠른 프리킥을 최준에게 연결했다.

에콰도르 수비진은 대부분 문전에 쏠려 있었다. 상대의 허를 찌른 최준의 침투와 이강인의 패스는 고스란히 결정적인 기회로 연결됐다. 최준은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에콰도르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덕분에 한국은 결승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에콰도르가 후반들어 반격에 나섰지만, 36년 만의 4강 진출로 한껏 기세가 오른 정정용호의 집중력은 쉽게 흐트러지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U-20 월드컵 결승전 무대를 밟았다.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과 대학생 최준이 합작해낸 한 방이, 한국축구의 역사를 새로 여는 순간이었다.

한편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U-20 월드컵 결승전을 무대로 격돌한다.

▲2019 U20 월드컵 결승전 대진·일정

-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
-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05:23:0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