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19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선 앞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격돌한다. 무대는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이날 한국은 이강인(발렌시아) 오세훈(아산무궁화)이 투톱을 구축하는 3-5-2 전형을 가동했다.

고재현(대구FC)과 정호진(고려대) 김세윤(대전시티즌)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최준(연세대)과 황태현(안산그리너스)가 윙백 역할을 맡았다.

  • ⓒ대한축구협회
스리백(Back3)은이재익(강원FC)과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 골문은 이광연(강원)이 각각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한국이 주도권을 쥐었다. 전반 1분도 채 되기도 전에 최준의 중거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한국은 이강인의 절묘한 침투패스를 앞세워 에콰도르의 빈틈을 파고들었다. 다만 결정적인 기회로까지는 좀처럼 이어지지 못했다.

초반 기회를 살리지 못한 한국은 전반 중반 이후 위기를 맞았다. 전반 24분 호세 시푸엔테스의 슈팅은 문전에서 굴절돼 골문 옆으로 살짝 벗어났고, 37분 레오나르도 캄파나의 슈팅은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전반 39분 마침내 0의 균형을 깨트렸다.

  • ⓒ대한축구협회
이강인이 미드필드 왼쪽 지역에서 프리킥을 준비하다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던 최준을 향해 기습적으로 침투패스를 건넸다. 이 패스를 받은 최준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 차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한국은 안정에 무게를 두고 경기를 치르기 시작했다. 궁지에 몰린 에콰도르는 거친 플레이를 앞세워 균형을 맞추려 애썼지만, 한국의 수비 집중력은 쉽게 흐트러지지 않았다. 오히려 한국은 빠른 역습을 통해 호시탐탐 상대 수비 뒷공간을 노렸다.

후반 26분엔 에콰도르의 반격이 펼쳐졌다. 팔라시오스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그대로 한국 골문 구석으로 빨려들어가는 듯 보였다. 그러나 골문에는 이광연이 버티고 서 있었다. 이광연은 몸을 날려 팔라시오스의 슈팅을 쳐냈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이후 박태준(성남FC)과 엄원상(광주FC)을 차례로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강인은 후반 28분 박태준과 교체돼 일찌감치 경기를 마쳤다.

시간이 흐를수록 에콰도르가 더욱 공격에 무게를 둔 가운데, 결승 진출을 목전에 둔 한국은 몸을 사리지 않는 투지로 맞섰다.

  • 2019 U20 월드컵 결승전 대진·일정
후반 추가시간 캄파나의 헤더마저 이광연이 막아냈다. 결국 주심의 종료 휘슬과 함께 경기는 한국의 1-0 승리, 그리고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 진출로 막을 내렸다.

▲2019 U20 월드컵 결승전 대진·일정

-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
-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05:22:40   수정시간 : 2019/06/12 05:50:2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