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어린 선수들의 창의력을 키운다는 취지로 초등리그에 도입된 코칭스태프의 ‘경기 중 지시금지’ 규정이 다시금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협회 대회위윈회는 지난 9일 제2차 대회분과위원회 회의 이후 지시금지와 관련된 규정 개정을 검토 중이다.

회의에 참석한 초등리그 지도자들의 의견을 들은 분과위원회는 욕설이나 폭언 등에 대해선 제재를 가하되, 경기 중 지도자들의 지도는 전면 허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초등리그는 코칭스태프가 선수들의 움직임 등을 경기 중에 지시하는 것을 제한하고 있다.

선수들이 여러 상황에서 스스로 판단하고 의사를 결정하면서 창의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 ⓒ대한축구협회
미하엘 뮐러 협회 기술발전위원장도 “초등리그 선수들은 팀 전술을 통한 완벽한 경기 운영이 중요하지 않다”며 “개인기술 등 선수 개인의 발전을 단계적으로 습득하고 배워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규정에 따르면 지도자들은 경기 시작 전과 선수 교체 시, 하프타임, 전·후반 각 2분씩 별도의 코칭타임에만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릴 수 있다.

물론 규정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지도자들의 경기 중 지시가 만연한 상황이지만, 지시를 계속하는 지도자를 경기장에서 추방시키는 추가 규정을 신설(경기도축구협회)하는 등 나름의 정착 노력도 이어져왔다.

경기 중 지시금지 등의 규정은 앞서 초등리그에 8인제를 전면 도입하는 과정에서 대한축구협회 차원에서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내용들이기도 하다.

규정이 개정되면 사무국 검토를 거친 뒤 이사회에서 승인을 받으면 초등리그에 적용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2 13:59: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