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한 방송프로그램에서 “2002년 아시안게임 감독 당시 대한축구협회 집행부가 계약서도 쓰지 않으려 했고 학맥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박항서 감독은 18일 KBS2를 통해 방영된 ‘대화의 희열2’에 출연했다. 토크쇼 프로그램에서 박 감독은 자신의 축구인생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 KBS
준수한 선수 생활 이후 2002 한일월드컵 수석코치로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동할 때까지는 좋았다. 박 감독은 “거스 히딩크 감독을 통해 감독상에 대해 정립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당시 히딩크 감독의 일거수일투족을 보며 기록한 메모는 지금도 비슷한 상황이 있을 때 보며 힌트를 얻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놀라운 얘기도 털어놨다. 박 감독은 2002 한일월드컵 이후 약 4개월만에 열린 부산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을 맡았었다.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이 되는 과정조차 순탄치 않았다고 한다. 거스 히딩크 감독을 통해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이 된다는 것을 미리 언질을 받았다고 털어놓은 박 감독은 “하지만 당시 대한축구협회 집행부에서는 ‘정해성 감독과 공동감독을 맡아라’고 했고 나는 공동감독이면 안한다고 했다. 그때부터 저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며 “또 당시 축구계에는 학맥(같은 학교 졸업자 사이의 유대관계)이 만연했다. 저는 한양대를 나왔기 때문에 학맥에 대한 자격지심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박 감독은 우여곡절 끝에 부산 아시안게임 단독 감독이 됐다. 박 감독은 “감독 선임이 되고 계약을 하러가니 달랑 A4 용지 한 장만 주더라. 계약서가 없었다. 그래서 내가 계약서를 쓰자고 했다. 지금은 당연한 요구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깜짝 놀라하더라. 막강한 힘을 가지고 있었다. ‘저게 컸네?’하는 생각을 하는 것 같았다”면서 “외국 감독은 계약서를 다 쓰면서 왜 우리는 안쓰는지 의문이 있었다. 내가 마음에 들든 안들든 계약서는 써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때부터 대한축구협회에 밉보였던 것 같다. 순순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 물론 제 생각이다. 내부 사정은 있었을 것”고 덧붙였다.

  • KBS
이후 박항서 감독은 무보수로 2002 부산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감독을 맡았고 당시 한국은 동메달을 차지했고 박 감독은 성적부진을 이유로 경질됐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받았던 환호와 6개월만에 극과 극이 됐다.

박 감독은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로 이때를 털어놓았고 이후 박 감독은 K리그1 프로 감독을 거쳐 2017년 10월 베트남 대표팀 감독으로 취임했다. 이후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아시안게임 4위, 스즈키컵 우승으로 베트남의 국민영웅이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06:03:1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