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0세 이하(U-20) 월드컵 무대를 앞두고 있는 이강인(18·발렌시아)에 대해 스페인 현지에서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잠시 팀을 떠나 있는 상황이지만, 비공개 연습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소식까지 현지 언론에서 잇따라 보도될 정도다.

스페인 레반테 엘 메르칸틸 발렌시아노(EMV)는 18일(이하 한국시각) “이강인이 벌써부터 눈부신 활약을 펼치기 시작했다”며 “에콰도르와의 평가전에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에콰도르전은 17일 오후 10시30분 폴란드 그니에비노에서 열린 경기로, 대한축구협회조차 취재진에 경기 결과와 득점자만 전한 비공개 연습경기였다.

이 매체는 “월드컵을 앞두고 열린 마지막 경기에서 이강인은 후반 33분 팀의 결승골을 터뜨렸다”며 “덕분에 한국은 2019 남미 U-20 챔피언십 우승팀인 에콰도르를 꺾었다”고 전했다.

수페르 데포르테 역시 “이강인이 에콰도르를 상대로 결승골을 터뜨렸다”며 “그는 이미 한국의 스타로 활약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 ⓒ발렌시아CF
발렌시아 구단도 SNS를 통해 이강인을 향해 응원메시지를 보냈다.

발렌시아는 “우리의 이강인이 한국 대표로 U-20 월드컵에 출전한다. 행운을 빈다”며 이강인의 대표팀 훈련 사진들을 공개했다.

한편 이강인은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월드컵 대표팀에 발탁돼 현재 폴란드에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등번호 10번을 배정받은 그는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 공격과 중원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정정용호는 오는 25일 오후 10시30분 포르투갈과 U-20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고, 29일 오전 3시30분 남아공, 내달 1일 같은 시각 아르헨티나와 차례로 격돌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8:07:2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