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K리그2(2부리그)의 서울 이랜드와 FC안양이 하부리그인 내셔널리그(3부리그격)팀들에게 잡혀 FA컵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FA컵 8강에서는 프로팀과 세미프로팀의 숫자가 똑같은 기현상이 일어났다.

  • 안양을 잡고 기뻐하는 창원시청. 프로축구연맹 제공
15일 오후 전국 각지 8개 구장에서는 2019 FA컵 16강전이 열렸다.

32강전은 ‘FA컵 역사상 이런 이변이 동시에 일어날 수 있을까’싶을 정도로 이변이 많은 라운드였다. K리그1 강팀인 전북 현대, 울산 현대, FC서울 등이 모조리 탈락했고 인천 유나이티드도 포항 스틸러스 등도 떨어졌다.

16강전은 32강만큼 많은 이변이 일어나진 않았다. 가장 먼저 이변의 희생양이 된 것은 서울 이랜드였다. 내셔널리그 소속의 대전 코레일을 상대로 충격의 0-2 패배를 당한 것. 하지만 FA컵에 한해서만큼은 코레일이 이미 32강에서 울산을 이겼다는 점에서 전혀 놀랍지 않은 결과였다.

전북 현대를 잡은 FC안양도 충격의 일격을 당했다. 홈에서 열린 창원시청(내셔널리그)과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끝내 패했다. 경남은 이영재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지난해 FA컵 챔피언이었던 대구를 홈에서 잡아냈다. 같은 K리그1 팀간의 경기였기에 이변은 아니지만 디펜딩 챔피언의 탈락은 주목받을 수밖에 없었다.

이외에도 수원 삼성은 홈에서 백업급 멤버로만 나와 리그에 집중한 광주FC를 3-0 대승으로 이겼다. 강원FC도 홈에서 무난하게 파주시민축구단을 2-0으로 잡았다. 경주한수원은 인천을 잡은 청주FC를 2-0으로 이겼다.

상주 상무와 제주 유나이티드간의 K리그1팀간의 경기는 1-1 이후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무려 12-11이라는 점수가 나와 상주가 이겼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결국 8강에는 K리그1 4팀(수원, 강원, 경남, 상주) K리그2팀들의 전멸, 3부리그격인 내셔널리그 3팀(코레일, 경주한수원, 창원시청), 4부리그격인 K3의 화성FC가 올랐다. 한국에서는 K리그2(2부리그)까지 공식적인 프로리그로 칭하고 있고 내셔널리그(3부리그)부터는 세미프로리그로 보고 있다. 즉 프로팀 4팀, 세미프로팀 4팀으로 같은 셈이다. K리그2(2부리그)는 10팀 모두가 전멸한 사태가 일어났다.

세미프로팀이 이렇게 많이 FA컵 상단에 올랐기에 행여 세미프로팀이 우승컵까지 드는 것은 아닌지 색다른 기대감을 갖게 한다. 반면 K리그1의 프로팀들은 ‘이러면 우리가 우승할 수 있겠다’는 현실적인 희망을 품을 수 있기에 우승 가능성에 부풀어 오른다.

만약 세미프로팀이 우승하게 된다면 FA컵 우승팀에게 주어지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은 어떻게 될까. 애석하게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는 ‘프로’팀만이 출전이 가능하기에 K리그2 밑에 있는 리그팀이 우승해도 ACL 출전권은 부여받지 못한다. 이 경우 K리그1의 차순위팀인 4위가 티켓을 부여받게 된다.

  • 4부리그격인 K3에서 8강까지 오른 화성FC. 대한축구협회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05:01:40   수정시간 : 2019/05/16 12:21:2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