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한국 서울월드컵경기장=김명석 기자] 인천유나이티드가 FC서울의 발목을 잡아냈다. 측면 미드필더까지 깊숙하게 내려서 사실상 식스백(Back6) 수비로 버티고 또 버틴 끝에 거둔 결실이었다.

인천은 21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서울과 0-0으로 비겼다. 최근 FA컵 포함 공식전 6연패의 기나긴 수렁에 빠져있던 인천은 7경기 만에 그 사슬을 끊어냈다.

이날 인천의 목표는 단 하나, 연패의 사슬을 끊어내는 것이었다. 승리까지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지지 않는 경기’를 통해서 팀 분위기부터 돌려놓는 것이 중요했다.

사실상 6명이 일자수비를 펼치며 수비벽을 쌓은 것도 같은 맥락이었다. 이날 인천은 김동민과 부노자 김정호 곽해성이 수비라인을 구축했고, 양 측면 미드필더로 나선 이준석과 정훈성이 측면 깊숙하게 내려서는 경우가 많았다. 인천의 수비라인 역시 자주 6명이 일(一)자로 꾸리는 모습이 많았다. 중앙을 두텁게 쌓을 뿐만 아니라, 서울의 측면 공격마저도 차단하겠다는 의도였다.

여기에 선수들의 절실함이 더해졌다. 김정호가 상대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머리로 막아내거나, 임은수가 몸을 날리며 슈팅을 저지하는 등 온 몸을 던졌다. 이밖에도 인천은 위험한 상황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으며 공을 따내려 애썼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페시치와 박주영 조영욱 알리바예프를 총동원한 서울의 창끝도 자연스레 무뎌졌다. 고요한과 고광민 등 양 측면 윙백들마저 상대의 측면 미드필더들로부터 견제를 당하면서 좀처럼 묘책을 찾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서울이 60%가 훌쩍 넘는 볼 점유율을 유지하면서도 좀처럼 유효슈팅을 기록하지 못한 것도 같은 맥락이었다.

물론 인천이 극단적인 수비로만 나선 것은 아니었다. 김보섭과 정훈성 등을 앞세운 역습을 앞세워 호시탐탐 서울 수비의 뒷공간을 노렸다. 역습의 완성도가 아직은 떨어져 기회를 잘 살리진 못했지만, 덕분에 서울은 공격에만 잔뜩 무게를 두기 어려운 상황들이 이어졌다.

결과적으로 경기는 0-0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전술적으로도 명확한 의도를 드러낸 인천 입장에선 만족할 만한 결과였다. 반면 끝내 인천의 수비를 뚫지 못한 서울은 6연패의 늪에 빠져있던 팀을 상대로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치면서 아쉬움을 삼킬 수밖에 없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7:51: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