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발렌시아가 비야레알을 완파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강에 진출했다. 이강인은 2경기 연속 교체로 출전해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발렌시아는 19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비야레알을 2-0으로 완파했다.

앞서 1차전 원정경기에서도 3-1 승리를 거뒀던 발렌시아는 1·2차전 합산스코어에서 5-1로 크게 앞서며 대회 4강에 오르게 됐다. 발렌시아의 4강전 상대는 아스날-나폴리전 승리 팀이다.

발렌시아는 전반 13분 만에 0의 균형을 깨트렸다. 곤살루 게데스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로빙 패스를 토니 라토가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9분에는 다니 파레호의 프리킥이 수비벽에 맞고 굴절돼 상대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4강 진출에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 ⓒAFPBBNews = News1
후반 23분에는 세 번째 교체카드로 이강인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지난 레반테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그라운드를 밟은 이강인은 이날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로 나섰다.

이강인은 순간적인 방향 전환으로 상대 수비수 3명을 단숨에 제치는 번뜩이는 장면을 보여줬고,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결국 경기는 반전 없이 발렌시아의 2-0 승리로 막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9 05:49:0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