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슈퍼손' 손흥민(토트넘)이 '꿈의 무대' 4강 진출에 도전한다. 올 시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도 밟지 못한 곳이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 경기를 벌인다. 토트넘은 지난 10일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4강에 오른다.

손흥민은 맨시티전 임무가 막중하다.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간판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이 경기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케인은 맨시티와 1차전에서 발목 인대를 다쳤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케인은 단기간 내 회복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손흥민의 컨디션은 절정이다. 그는 최근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2골1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맨시티와 1차전에서도 후반 33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리를 선물했고, 지난 4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경기로 펼쳐진 크리스털 팰리스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에서도 결승골을 넣어 2-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13일 리그 허더즈필드전에서는 후반 막판 투입돼 6분 만 뛰고 도움을 올렸다.

아쉽게도 손날두(손흥민 별명)-호날두 대전은 무산됐다. 호날두가 이끄는 유벤투스는 17일 벌어진 대회 8강 홈경기에서 아약스 암스테르담에 1-2로 패했다. 1, 2차전 합계 2-3으로 밀린 유벤투스는 4강행에 실패했다. 호날두는 1차전과 2차전에서 각각 1골을 넣었지만,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호날두는 손흥민의 롤모델이다. 만약 유벤투스가 4강에 오르고 토트넘이 맨시티를 꺾는다면 호날두와 손날두의 맞대결이 펼쳐질 수 있었다.

스포츠한국 필명 송대만 객원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21:32: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