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명실상부 K리그 최강팀인 전북 현대가 또 FA컵 징크스에 울었다. FA컵 32강에서 탈락하며 3시즌 연속 FA컵 조기탈락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전북은 17일 오후 7시 전라북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FA컵 32강(4라운드) 안양FC와의 홈경기에서 0-1로 패하며 충격의 탈락을 맛봤다.

  • ⓒ대한축구협회
아드리아노, 티아고, 한승규, 손준호, 최철순 등 거액의 몸값의 1군 선수들을 대거 출전시킨 전북은 하지만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해 들어간 안양 외국인 선수 팔라시오스에게 후반 36분 결승골을 허용해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전북은 3시즌 연속 FA컵에서 조기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2017시즌 부천에게 져 32강에서 탈락, 2018시즌에도 아산에게 져 16강에서 떨어졌던 전북은 이번에도 32강에서 떨어졌다.

2016년 부천에게져 8강에서 탈락, 2015시즌에도 포항에게 져 16강에서 탈락한 바 있는 전북은 최근 5년간 FA컵 8강 진출이 최고 성적일 정도로 유독 FA컵에서 약했다.

더블 스쿼드를 구축하며 다른 구단에 비해 거의 두배에 가까운 운영비를 투자하며 항상 리그,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FA컵까지 3개대회 우승을 노린다고 하지만 이번에도 또 FA컵에서 조기탈락하며 리그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만 신경쓰게 된 전북이다.

  • ⓒ대한축구협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20:51: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