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성남=이재호 기자] 개막하자마자 3전 전패. 새로운 감독이 부임했으니 소위 ‘오픈빨’이라도 받을만한데 그러지도 못하고 있다. 부임 당시부터 논란이 컸던 이임생 감독은 벌써부터 ‘최악의 감독’이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이임생 감독은 수원 삼성 부임 이후 취임 기자회견부터 ‘높은 라인을 유지하는 전방 압박 축구’를 천명했고 그 유명한 ‘뭐가 무서워서 뒤로 가’라는 말로 인해 ‘노빠꾸 축구’로 정의됐다.

3전전패, 결과는 나오지 않고 ‘노빠꾸 축구’는 조롱만 받고 있다. 그럼에도 수원 삼성이 가야하는 방향성은 확실히 정의됐기에 조금 더 이임생 감독을 위한 인내심이 필요한 시점은 아닐까.

  • 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 삼성은 16일 오후 4시 경기도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리그1 3라운드 성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1-2 역전패를 당하며 개막 후 3전 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전반 28분 전세진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염기훈이 성공시키며 연패 탈출을 하나 했지만 전반 35분 페널티킥 실점으로 동점을 허용한 후 후반 추가시간 성남 조성준의 빨래줄 오른발 강슈팅에 골을 내주며 또 패하고 만 수원이다.

수원은 데얀, 염기훈, 전세진 등 전방 공격수들부터 많은 활동량을 이어가며 성남이 김동준 골키퍼부터 빌드업을 할 때 지속적으로 압박해갔다. 성남 수비진은 임채민을 중심으로 이를 풀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무래도 전진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전반전 60% 가까운 볼점유율로 앞선 수원은 분명 유의미한 성과를 내는가 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전방 압박을 시도하다보니 후반전 들어 수원은 조금씩 공간이 벌어졌고 선수들이 지친 기색을 보였다. 이 틈을 놓치지 않고 성남 남기일 감독은 박관우, 서보민 등 빠른 선수들을 투입해 벌어진 공간을 노렸다. 경기 후 남 감독은 “후반전에 수원이 간격이 벌어졌기에 빠른 선수가 투입되면 기회가 날수 있겠다 싶었다. 박관우, 서보민이 투입되면서 그런 기회가 만들어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결국 남기일 감독은 집요하게 수원이 올리는 라인을 통해 발생하는 뒷공간과 3선과 2선, 2선과 1선 사이의 간격을 파고들려 했고 이것이 성공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지난 1월 부임과 동시에 라인을 끌어올려 전방압박하는 축구를 할것임을 천명했다. 핵심선수인 데얀과 염기훈이 기동력이 많이 사라진 상황에서 이 선수들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두 선수가 최대한 상대 골대 근처에서 공을 잡아야만 득점이 가능하다고 본 것. 이를 위해 팀 전체 라인을 끌어올리고 전방에서부터 압박하는 ‘게겐 프레싱’을 하겠다고 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전지훈련동안 이 라인을 올리는 축구에 대해 확신을 얻었던 이임생 감독은 개막 미디어데이 당시 “자신 있다”며 웃음 지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개막전부터 수원은 울산에게 1-2로 패했다. 울산전에서 이임생 감독이 수원 선수들을 향해 ‘뭐가 무서워서 뒤로 가’라고 외친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노빠꾸 축구’라는 별명이 붙었다. 하지만 노빠꾸 축구가 전북에게 패하고 성남에게도 패하며 조롱거리가 되고 있는 현실이다. 가뜩이나 이임생 감독이 국내 축구팬들에게 다소 이미지가 좋지 않은 선수 시절의 기억까지 더해져 벌써부터 큰 비판에 직면했다.

하지만 고작 3경기밖에 하지 않았고 이임생 감독이 설정한 ‘라인을 올리는 축구’가 웬만한 팀들이 쉽게 구현하기 힘든 전술이라는 점에서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실제로 수원은 사리치 등 핵심자원이 아직 부상에서 회복하지 못하고 있고 기대했던 발 빠른 수비수의 보강이 이뤄지지 못했다. 어린 선수들이 중심인 현 수원의 상황에서 높은 수준의 전술을 이해하고 실행시키는데는 약간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 1월초 모여 7~8주간의 시간밖에 부여받지 못한 이임생 감독에게 쉽지 않더라도 인내심이 가질 타이밍이다.

지난시즌 수원은 데얀과 염기훈이라는 분명 파괴력 있는 카드를 십분 활용하지 못했다. 지나치게 라인이 내려서다보니 데얀과 염기훈이 공을 잡아도 한참을 내달려야했다. 기동력이 떨어지는 두 선수가 활용될 위치가 아니다보니 공격은 무뎠다. 그렇다고 수원이 데얀-염기훈이라는 팀의 기둥같은 선수를 배제할 수 없다. 기본적으로 두 선수는 수원의 핵심이기에 그렇다면 두 선수를 가장 잘 활용하는 전술은 이임생 감독이 추구하는 라인을 올리고 전방 압박을 통해 최대한 높은지점에서 공격을 계속해서 이어가는 ‘노빠꾸 축구’일 것이다.

방향성은 틀리지 않았다. 물론 당장의 결과는 좋지 않다. 그렇기에 분노할 수 있다. 하지만 고작 3경기다. 이임생에게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한 것일지 모른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7:00: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