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가 마침내 홈팬에게 승리를 선사했다. 지네딘 지단 감독의 복귀전도 빛을 발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7일 오전 0시15분(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셀타 비고와의 2018~2019 프리메라리가 28라운드 홈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7분 이스코의 선제골과 32분 가레스 베일의 추가골을 더해 셀타 비고를 완파했다.

덕분에 이날 경기장을 찾은 많은 레알 마드리드 홈팬들은 오랜만에 승리의 감동을 느끼고 돌아갔다. 최근 레알 마드리드는 홈 4연패의 늪에 빠져 있었기 때문.

지난달 4일 데포르티보 알라베스전 승리를 마지막으로 레알 마드리드는 히로나전 1-2 패배, FC바르셀로나전 0-3, 0-1 패배, 아약스전 1-4 패배 등 최근 4경기 연속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이날 마침내 홈 연패를 끊어내면서 레알 마드리드도 오랜만에 홈팬들과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레알 마드리드가 홈에서 승리를 거둔 것은 5경기 만이자, 41일 만이다.

한편 이날 지단 감독은 지휘봉을 내려놓은지 10개월 만에 다시금 팀에 복귀해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2:20: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