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김종부 경남FC 감독이 심판실까지 가 항의를 해 3경기 출전정지의 징계를 받았다.

김종부 감독은 지난 9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전 종료 후 퇴장하는 심판진을 가로막고 모욕적인 언사와 함께 과도한 항의를 했다.

김종부 감독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보안구역으로 출입이 금지된 심판실까지 들어가 항의를 지속했다.

결국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이하 '상벌위')는 15일(금) 경남 김종부 감독에 대해 출장정지 3경기, 제재금 1000만원의 징계를 부과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20:36: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