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천유나이티드
[스포츠한국 인천=김명석 기자] 인천유나이티드가 베트남 공격수 응우옌 콩 푸엉(24)을 영입했다. 콩 푸엉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핵심 공격수다.

인천은 14일 홀리데이 인 인천송도에서 콩 푸엉의 입단 기자회견을 열고 콩 푸엉의 영입을 공식화했다. 호앙안잘라이(HAGL) 소속인 콩 푸엉은 1년 간 임대신분으로 K리그1 무대를 누빈다. 등번호는 23번이다.

인천이 베트남 선수를 영입한 것은 지난 2016년 르엉 쑤언 쯔엉(24) 이후 두 번째다.

당시 쯔엉은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왜소한 체격 탓에 거친 몸싸움에서 부침을 겪었다. 결국 인천에서는 K리그 4경기에 출전하는데 그쳤다. 여러 모로 ‘실패’에 가까운 영입이었다.

  • ⓒ인천유나이티드
그런데도 인천은 3년 만에 다시 한 번 베트남 선수를 영입했다. 콩 푸엉의 체격은 168cm 65kg으로 오히려 쯔엉보다도 더 작다. 포지션도 자신보다 훨씬 더 큰 수비수들과 맞서야 하는 공격수다. 이른바 ‘마케팅용 영입’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그러나 인천의 생각은 다르다. 이날 기자회견장에 동석한 전달수 인천 대표이사는 “전력 강화가 첫 번째”라고 단언했다.

물론 박항서호의 순항과 맞물린 한국과 베트남과의 우호적인 관계, 이에 따른 스폰서 홍보 효과 등도 기대하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지만, 최우선 목적은 ‘전력 강화’ 차원임을 분명히 했다.

전 대표이사는 “태국 전지훈련에서 만난 욘 안데르센 감독이 ‘무고사가 컨디션이 좋지 않을 경우 그를 대체할 수 있는 공격수가 부족하다’는 고민을 털어놨다”며 “그래서 박 감독님이 가장 아끼는 콩 푸엉을 영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항서 감독도 제자 콩 푸엉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박 감독은 “한국 선수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콩 푸엉만의 스타일이 있다. 장점이 분명히 있다는 것을 말씀드릴 수 있다”며 “베트남에서 최고의 공격수로 증명을 받은 선수다. 말로 설명하기보다는 팬분들이나 미디어 관계자분들이 직접 확인하시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인천유나이티드
콩 푸엉은 “좁은 공간에서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선수들이 키가 큰데 수비 뒷공간이 약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 약점을 활용해서 장점을 발휘할 것”이라며 “더 많이 부딪히고 꺼리지 않으면서 강해질 수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출사표를 던졌다.

구단 관계자는 “전지훈련에서도 여러 선수가 무고사의 백업으로 시험대에 올랐지만 그 간극이 컸다. 콩 푸엉이 대신 무고사의 백업 역할을 맡을 것”이라면서 “안데르센 감독도 개막전부터 교체로라도 콩 푸엉을 시험해 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한편 콩 푸엉은 15일 경남 남해로 이동해 전지훈지에 합류한다. 인천은 내달 2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제주유나이티드와 K리그1 개막전을 치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5:02: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