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BT스포츠 SNS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도리어 외신이 '국뽕'에 취했다. 나서서 각국의 최고 선수를 '손날두, 손나르디뉴'라며 손흥민이 얼마나 맹활약하고 있는지 유머를 통해 드러냈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와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후반 2분만에 골이 결승골이 돼 3-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을 0-0으로 팽팽하게 마친 후 찾아온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의 발끝에서 골이 나왔다. 왼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공을 뺏어낸 후 왼쪽에서 얀 베르통헌이 왼발로 크로스를 감아올렸다. 이 공은 문전에 있던 손흥민에게 향했고 손흥민은 인사이드 발리킥으로 침착하게 도르트문트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38분 베르통헌이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몸을 날려 왼발을 갖다대 추가골까지 뽑은 것에 이어 후반 41분에는 교체로 들어간 페르난도 요렌테가 헤딩골까지 만들어 3-0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후 BT스포츠는 SNS를 통해 손흥민에 대한 유머를 게재했다. '각국의 최고선수'로 한국에는 손흥민, 잉글랜드에는 'Son 스미스', 포르투갈에는 'Son날두', 브라질에는 'Son나르디뉴', 네덜란드에는 '반 데르 Son' 등 여러 나라의 대표이름에 손흥민의 'Son'을 붙였다.

물론 농담이다. 하지만 이런 농담을 할만큼 손흥민이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선수이자 전세계적으로도 활약을 인정받고있다.

또한 외신 토크스포츠는 지난 4시즌간 클럽에서의 골로 한국의 손흥민이 62골, 세네갈의 사디오 마네(리버풀)가 61골, 잉글랜드의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이 56골, 벨기에의 에당 아자르(첼시)가 55골, 프랑스의 앙토니 마르시알(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47골을 넣었다며 손흥민의 한국 국적을 강조한 '국뽕'을 보여주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7:58:0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