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BT스포츠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도르트문트전 3-0 대승의 주역인 손흥민과 얀 베르통언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서로 농담을 주고 받으며 승리를 자축했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와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후반 2분만에 골이 결승골이 돼 3-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을 0-0으로 팽팽하게 마친 후 찾아온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의 발끝에서 골이 나왔다. 왼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공을 뺏어낸 후 왼쪽에서 얀 베르통헌이 왼발로 크로스를 감아올렸다. 이 공은 문전에 있던 손흥민에게 향했고 손흥민은 인사이드 발리킥으로 침착하게 도르트문트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38분 베르통헌이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몸을 날려 왼발을 갖다대 추가골까지 뽑은 것에 이어 후반 41분에는 교체로 들어간 페르난도 요렌테가 헤딩골까지 만들어 3-0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후 진행된 챔피언스리그 방송 공식 인터뷰에는 손흥민과 베르통언이 등장했다. 손흥민은 인터뷰 중 "사실 베르통언에게 미안했다. 골을 넣고 베르통언에게 달려가지 않고 반대쪽으로 달려갔다"며 웃었다. 베르통언이 손흥민의 골에 도움을 해줬으나 함께 골 세리머니를 하지 않은 것을 웃으며 얘기한 것.

이에 베르통언도 "나도 골을 넣고 너한테 달려간게 아니야"라며 웃었다. 베르통언은 후반 38분 골을 넣고 코너플래그를 향해 뛰었는데 그곳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둘은 웃으며 골 세리머니에 대한 농담을 나눴고 손흥민은 이내 "정말 이기고 싶었고 승리해서 기쁘다. 하지만 1차전으로 끝난게 아니라 2차전이 남아있다.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7:30:0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