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마치 한국같았다. 손흥민이 교체아웃될때 모든 관중들이 손흥민을 연호했고 관중석에서 태극기를 찾아보는 것은 매우 쉬웠다. 그리고 경기 후에는 한국 중계 카메라인것처럼 손흥민만 따라다니며 단독샷으로 화면을 송출했다.

엄청난 활약을 한 손흥민은 웸블리를 한국처럼 만들었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와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후반 2분만에 골이 결승골이 돼 3-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을 0-0으로 팽팽하게 마친 후 찾아온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의 발끝에서 골이 나왔다. 왼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공을 뺏어낸 후 왼쪽에서 얀 베르통헌이 왼발로 크로스를 감아올렸다. 이 공은 문전에 있던 손흥민에게 향했고 손흥민은 인사이드 발리킥으로 침착하게 도르트문트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38분 베르통헌이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몸을 날려 왼발을 갖다대 추가골까지 뽑은 것에 이어 후반 41분에는 교체로 들어간 페르난도 요렌테가 헤딩골까지 만들어 3-0 대승을 거뒀다.

단연 이날 경기 영웅은 결승골의 주인공인 손흥민이었다. 전반전 다소 주춤하나 했지만 후반 시작과 동시에 골을 만들어냈고 이 골로 인해 토트넘은 후반전 맹공을 펼치다 끝내 후반 막판 2골을 더 추가해 도르트문트를 완전히 넉다운시켰다.

후반 45분 손흥민이 교체아웃될때 장관이었다. 모든 관중이 일어나 기립박수를 치며 'SON'을 연호했다. 그리고 관중석에는 태극기를 펼친 이들을 매우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손흥민이 얼마나 뛰어난 활약을 펼쳤는지 새삼 알 수 있었다.

경기 후에도 이날 경기 영웅이 누구인지 알 수 있었다. 경기 종료 직후 벤치에서 쉬고 있던 손흥민에게 중계 카메라가 향했고 이후 베르통언, 요렌테 등 골을 넣은 선수를 비췄다. 이후 다시 손흥민의 단독샷을 찍으며 손흥민이 동료들과 환호하는 모습을 담았다. 마치 한국에서 찍는 것같았지만 전세계에 송출된 화면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7:02:10   수정시간 : 2019/02/14 07:02: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