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손흥민이 있기에 가능했다. 해리 케인, 델레 알리가 부상으로 나가 떨어질 때만 해도 모두가 토트넘이 힘들것이라 봤다. 하지만 손흥민이 아시안컵에서 돌아오자마자 4경기 연속골로 4연승을 안겼고 토트넘은 리그와 챔피언스리그 모두에서 살아날 수 있게 됐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와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후반 2분만에 골이 결승골이 돼 3-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을 0-0으로 팽팽하게 마친 후 찾아온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의 발끝에서 골이 나왔다. 왼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공을 뺏어낸 후 왼쪽에서 얀 베르통헌이 왼발로 크로스를 감아올렸다. 이 공은 문전에 있던 손흥민에게 향했고 손흥민은 인사이드 발리킥으로 침착하게 도르트문트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38분 베르통헌이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몸을 날려 왼발을 갖다대 추가골까지 뽑은 것에 이어 후반 41분에는 교체로 들어간 페르난도 요렌테가 헤딩골까지 만들어 3-0 대승을 거뒀다.

아시안컵에서 돌아온 이후 손흥민은 4경기에 출전해 모든 경기 득점, 그리고 팀에 전경기 승리를 안겼다. 케인과 알리가 부상을 당했을때만 해도 모두가 토트넘이 힘들것이라 봤다.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과의 리그 우승 경쟁, 2월이면 다시 열리는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까지 토트넘이 버텨낼 수 없을 것이라고 봤다.

당연했다. 케인과 알리의 공백은 50%이상일 정도로 토트넘에게 컸기 때문이다. 게다가 손흥민은 아시안컵을 위해 UAE까지 왔다갔어야했다. 겨울이적시장 영입도 없었다. 모두가 절망적이라고 여겼지만 간과한 것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이 아시안컵에서 돌아오자마자 4경기 연속골을 몰아치며 토트넘 공격진에서 알리와 케인의 역할 모두 해냈다. 공격 전개와 득점 모든 부분에서 완벽했고 이덕에 토트넘은 선두와 승점 5점차를 유지하며 계속해서 리그 우승 경쟁을 펼치고 있다. 또한 챔피언스리그에서도 16강 1차전 3-0 대승으로 8강 진출이 매우 유력해졌다. 원정경기에서 한골만 넣어도 도르트문트는 5골을 넣어야하는 부담감이 생겼다.

손흥민과 함께 호흡을 맞춘 요렌테도 그전까지는 자신감없고 활약이 미미했지만 이후 완전히 살아나며 이날 경기도 골까지 넣으며 케인의 자리를 메워주고 있다.

결국 손흥민이라는 존재 하나로 모두가 안될것이라 봤던 풍전등화의 토트넘은 완벽하게 살아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6:50:3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