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페널티킥을 얻기 위해 속임수 동장을 했다는 판정과 함께 옐로카드(경고)를 받았다. 현지에선 그러나 해당 판정에 대한 의문을 잇따라 제기했다.

손흥민은 10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전반 16분 헐리우드 액션에 따른 옐로카드를 받았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해리 매과이어의 다리에 걸려 넘어진 장면이 논란이 됐다. 느린 화면에서도 손흥민이 매과이어의 발에 걸려 넘어진 것이 포착됐다. 그러나 마이클 올리버 주심은 페널티킥이 아니라 손흥민의 헐리우드 액션을 지적했다. 옐로카드가 더해졌다.

현지 언론과 전문가는 그러나 주심의 판정에 의문부호를 제기했다.

아스날, 첼시 등에서 뛰다 지난해 은퇴한 뒤 BBC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스티브 시드웰은 “접촉이 있었다. 내가 보기엔 페널티킥이었다”며 “물론 가볍긴 했지만 페널티 박스 안에서 접촉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었다”고 전했다.

  • ⓒAFPBBNews = News1
영국 가디언은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도리어 옐로카드를 받았다”며 “정강이가 부딪쳤기 때문에 (옐로카드는)가혹한 판정처럼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스포츠 역시 “손흥민에게는 다소 운이 따르지 않았다”며 “이 판정은 향후 논쟁이 벌어질 만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토트넘의 3-1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 쐐기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00:24:21   수정시간 : 2019/02/11 00:31: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