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그래픽=김명석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대진이 확정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오는 22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각) 피파랭킹 113위 바레인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지난 6일 아랍에미리트에서 막을 올린 이번 아시안컵 조별리그는 18일 E조 최종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16강 진출권은 6개 조 1·2위 12개 팀, 그리고 6개 조 3위 중 성적이 좋은 상위 4개 팀에게 돌아갔다.

필리핀과 키르기스스탄, 중국을 모두 꺾고 조별리그 C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한국의 상대는 A조 3위인 바레인으로 최종 확정됐다.

바레인은 조별리그 A조에서 1승1무1패(승점4)의 성적으로 16강에 진출한 팀이다. 전장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이다.

만약 바레인을 꺾으면 카타르-이라크전 승리팀과 오는 25일 오후 10시 아부다비 자예드 시티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4강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B조 1위인 요르단과 16강전에서 격돌하게 됐다. 베트남은 각 조 3위 팀 중 4위에 올라 16강행 ‘막차’를 탔다. 베트남과 요르단의 16강전은 20일 오후 8시에 열린다.

일본은 최종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조 1위로 16강에 올라 E조 2위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에서 격돌한다. 일본이 16강 반대편 대진으로 넘어가면서 한일전은 두 팀 모두 결승에 올라야만 가능하게 됐다.

우승후보로 꼽히는 이란은 오만(F조3위)과 8강 진출권을 놓고 다툰다. 이란 역시 한국과는 반대편 대진에 속했다.

이밖에 중국-태국, 아랍에미리트-키르기스스탄, 호주-우즈베키스탄도 16강전 맞대결을 각각 준비하게 됐다.

아시안컵 16강전은 20일 오후 8시부터 차례로 열린다. 8강전은 24일부터 펼쳐진다.

▲2019 AFC 아시안컵 16강 일정

- 요르단 vs 베트남 : 20일 오후 8시
- 일본 vs 사우디아라비아 : 21일 오후 8시

- 이란 vs 오만 : 21일 오전 2시
- 태국 vs 중국 : 20일 오후 11시

- 호주 vs 우즈베키스탄 : 21일 오후 11시
- 아랍에미리트 vs 키르기스스탄 : 22일 오전 2시

- 대한민국 vs 바레인 : 22일 오후 10시
- 카타르 vs 이라크 : 23일 오전 1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8 03:10:46   수정시간 : 2019/01/19 12:04: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