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그야말로 ‘미친 선방’이었다. 다비드 데 헤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골키퍼는 토트넘의 공격을 모조리 막아냈다. 데헤아의 엄청난 선방이 없었다면 0-1로 뒤진채 맞은 후반전에서 맹공을 퍼부은 토트넘의 공격을 이겨낼 재간이 없었던 맨유였다.

맨유는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토트넘과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8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풀타임으로 뛰었고 이 경기를 끝으로 이제 아시안컵을 진행중인 대표팀 합류를 위해 아랍에미리트로 떠난다.

전반 44분 맨유의 역습때 긴패스 마쿠스 래시포드 머리 뒤로 넘어왔고 래시포드는 그대로 직선돌파 후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맹공을 퍼부었지만 다비드 데 헤아 맨유 골키퍼의 선방쇼에 막혔고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부임 후 6연승을 이어갔다.

늘 그래왔지만 이날 경기는 특히 데헤아 골키퍼의 엄청난 활약이 돋보였다. 특히 0-1로 뒤진채 전반전을 마치자 토트넘 선수들은 작정하고 후반전에 나왔고 맹공을 퍼부었다. 후반 3분 해리 케인은 좋은 역습에 이은 오른발 슈팅을 데헤아는 아무렇지 않은 듯 막아냈다. 이후 후반 4분 델레 알리의 헤딩 슈팅 역시 데헤아는 역동작에 걸렸었음에도 몸을 쭉 뻗어 선방해냈다.

후반 13분에도 오른쪽에서 올라온 패스때 자신 바로 앞에서 케인에 헤딩했음에도 데헤아는 선방해냈다. 후반 20분에는 델레 알리가 케인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아 역습 기회에서 단독 질주하며 골키퍼 일대일 기회를 맞아 한템포 늦게 슈팅했지만 이것마저 데헤아는 허벅지로 선방해냈다.

후반 24분에는 오른쪽 코너킥때 수비수 알더바이트가 가담해 기습적으로 가까운 포스트에서 곧바로 방향을 돌리는 슈팅을 했지만 데헤아는 순간적으로 방어해냈다. 이후 이어진 프리킥 기회에서 케인이 상당히 잘찬 프리킥을 수비벽을 넘겼지만 데헤아는 그대로 몸을 날려 공을 잡아버렸다. 아예 리바운드공조차 허용하지 않자 토트넘 선수들은 허탈해하며 돌아갔다.

후반 28분에도 알리의 결정적인 오른발 슈팅을 데헤아는 선방해냈고 TV 카메라는 한참을 데헤아를 원샷으로 잡기도 했다.

후반 40분 케인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 두명을 순간적으로 젖힌 후 왼발 낮고 빠른 슈팅을 했다. 하지만 이 슈팅마저 데헤아가 막아냈고 이날 경기에서 더 이상 데헤아를 뚫을 방법은 없다는 것을 선언한 장면이기도 했다.

선방 장면만 설명해도 이토록 많을 정도로 데헤아는 이날 맨유 최고의 선수였다. 데헤아의 이런 미친 선방들이 없었다면 아무리 맨유가 래시포드의 골로 앞섰어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다. 아니, 곧바로 역전 당했을 것이다. 데헤아 없이는 승리 자체가 불가능한 경기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03:23:2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