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부임한 이후 무려 6연승이다. 그동안은 다소 약팀과의 승부에서 5연승을 거뒀지만 이날 승리는 강팀 토트넘 원정에서 거둔 승리이기에 다르다.

조세 무리뉴 감독 시절에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던 '투지'로 일궈낸 토트넘전 승리이기에 더욱 뜻깊은 맨유다.

맨유는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토트넘과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8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풀타임으로 뛰었고 이 경기를 끝으로 이제 아시안컵을 진행중인 대표팀 합류를 위해 아랍에미리트로 떠난다.

전반 44분 맨유의 역습때 긴패스 마쿠스 래시포드 머리 뒤로 넘어왔고 래시포드는 그대로 직선돌파 후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맹공을 퍼부었지만 다비드 데 헤아 맨유 골키퍼의 선방쇼에 막혔고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부임 후 6연승을 이어갔다.

무려 6연승이다. 패배를 모른다. 추락하던 맨유가 다시 비상하고 있다. 어떤 영입도 없었다. 그저 솔샤르 감독이 부임한 것뿐이다. 그 차이는 이토록 컸다.

솔샤르가 부임한 이후 지난 5경기는 다소 약팀과의 경기가 전부였다. 그렇기에 이번 토트넘 원정이 중요했다. '진짜'와 맞붙어도 솔샤르 효과가 지속되는지 가늠할 시험대였다.

쉽지 않은 경기였음에도 맨유는 끝내 이겨냈다. 특히 선수들의 '투지'가 이끈 승리였다는 점은 어떤 승리보다 값지다. 사실 경기내용은 토트넘이 훨씬 좋았고 골기회도 많았다. 하지만 맨유 선수들은 몸을 날려 수비했고 조직력으로 토트넘의 맹공을 버텨내려했다. 다소 기량이 부족해도 한발 더 뛰고 몸을 날려서 막았다. 데 헤아 골키퍼가 버텨준 것도 컸다.

무리뉴 감독 시절에는 없던 투지가 보였다. 무리뉴 시절 늘 팀 기강 문제와 해이함이 지적됐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문제의 중심에 있던 폴 포그바조차도 죽을힘을 다해 뛰었다. 완전히 달라진 맨유였다.

이렇게 달라진 맨유는 버티고 버텨 값진 6연승을 해냈다. 솔샤르 감독 하나 바뀌자 모든게 바뀐 맨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03:23: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