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마우로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훗스퍼 감독은 손흥민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끝으로 아시안컵을 위해 떠난다는 것을 확실히 머릿속에 박아둔 듯 했다. 그동안 손흥민 기용 방식은 선발로 기용했다 후반 20~30분사이에 에릭 라멜라나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하며 약 70분 내외의 출전타임을 보장해주는 것이었지만 이날 경기는 손흥민에게 풀타임으로 뛰게 했다.

떠나기 직전 경기까지 풀타임으로 기용할 정도로 포체티노는 손흥민을 중용했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손흥민은 8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풀타임으로 뛰었고 이 경기를 끝으로 이제 아시안컵을 진행중인 대표팀 합류를 위해 아랍에미리트로 떠난다.

전반 44분 맨유의 역습때 긴패스 마쿠스 래시포드 머리 뒤로 넘어왔고 래시포드는 그대로 직선돌파 후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맹공을 퍼부었지만 다비드 데 헤아 맨유 골키퍼의 선방쇼에 막혔고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부임 후 6연승을 이어갔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전은 케인과 투톱처럼 뛰었고 후반전은 왼쪽 윙어로 활약했다. 이례적으로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었고 올시즌 리그에서 17경기를 뛴 손흥민의 세 번째 풀타임 출전이었다.

이 경기를 끝으로 손흥민은 아시안컵 합류를 위해 떠난다. 그래서이기도 했지만 경기 상황도 도저히 손흥민을 뺄 수 없을 정도로 토트넘 입장에서는 한명이라도 공격진이 더 필요했다. 전반 42분만에 무사 시소코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아웃되며 라멜라가 조기 투입되며 교체카드를 써버렸고 이후 페르난도 요렌테도 들어오면서 벤치에 공격카드가 거의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가뜩이나 맨유에게 0-1로 뒤지고 있어 골이 필요하다보니 손흥민을 바꿀 수가 없었다. 한명이라도 공격이 더 필요했다. 그러다보니 손흥민을 끝까지 쓰기도 했다. 다소 이례적인 풀타임 출전은 손흥민이 이 경기를 끝으로 떠난다는 것과 경기 상황이 뺄 수 없는 상황의 연속이었다는 복합적인 요소가 함께 작용했기에 일어난 일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03:19: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