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2경기만에 12개의 옐로카드를 받았다. 북한은 1차전 6개의 경고와 핵심 공격수 한광성의 퇴장에 이어 2차전 카타르전에서도 6개의 경고와 주장 정일관이 퇴장당하는 최악의 경기를 했다.

북한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셰이크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아시아 축구연맹) 아시안컵 E조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카타르 알모에즈 알리에게 무려 4골을 허용하며 0-6으로 대패했다. 북한의 주장 정일관은 후반 45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기까지 했다.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팀의 핵심선수인 한광성의 퇴장과 함께 0-4 충격의 대패를 당했던 북한은 전반 9분만에 왼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허용했고 카타르의 알모에즈 알리가 오른발로 잡아놓은 후 문전에서 왼발 슈팅으로 북한 골문을 갈랐다.

이 골이 들어간지 2분만에 또 다시 알리가 골을 만들어냈다. 이번에는 오른쪽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가 올라오자 알리는 문전에서 공을 잡아놓지 않고 오른발로 그대로 맞춰 골을 넣었다. 전반 11분만에 두 골을 넣은 카타르는 전반 43분 부알렘 쿠키가 북한 골키퍼가 나온 상황에서 높은 공을 헤딩골로 연결하며 전반전을 3-0으로 앞선채 마쳤다.

무너진 북한은 끝이 없었다. 후반 10분 이미 2골을 넣은 알리가 왼쪽에서 중앙으로 투입된 스루패스에 오프사이드라인을 뚫은 후 골키퍼가 나왔을 때 왼발로 먼저 차넣어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후반 15분 알리는 자신의 네 번째 골이자 카타르의 다섯 번째 골까지 넣었다. 후반 23분에는 압델카림 하산이 홀로 돌파해 왼발 슈팅으로 골을 만들며 카타르는 북한에 6-0으로 승리했다.

최악의 경기였다. 북한은 전반 11분만에 2골을 허용하자 완전히 무너졌다. 이후 북한 선수들은 그저 강하게 태클만 해댔다. 가뜩이나 주심 성향이 경고를 많이 주는데 북한은 좋은 먹잇감이었다. 실력이 안되니 잡아끌고 깊숙한 태클만 한 북한은 이날 경기 총 6개의 옐로카드를 받았다. 6개의 옐로카드 중 주장 정일관이 2개를 받아 후반 45분에는 퇴장당하기도 했다.

이미 1차전 사우디전에서도 똑같이 경고 6개와 핵심선수 한광성이 퇴장을 당했던 북한은 거칠지만 실익 없는 축구와 그나마 승리를 기대해야하는 3차전 레바논전에 주장 정일관이 나오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까지 맞이하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21:52:34   수정시간 : 2019/01/13 21:53: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